2018년 9월

199월7:00 pm10:00 pm'평범한 직장인의 비범한 사이드 프로젝트(Side Project)' - 월간서른 X 패스트파이브[FIVE Talks] 7:00 pm - 10:00 pm 패스트파이브 삼성2호점

더보기

행사소개

9/19(수)에 있을 ‘월간 서른’ 아홉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월간 서른’은 2018년 1월 31일, 1회 모임을 시작하여 지금까지 총 8번의 모임을 진행했습니다. 2018년 한 해 동안 매월 1회, 총 12회 개최를 목표로 합니다.

[월간서른 소개]

월간서른은 이런 모임입니다 >> https://brunch.co.kr/@mfsaja/29

– ‘월간 서른’ 자세히 보기
ㅇ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onthly30/
ㅇ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X51MlQbclIHbkaOPY0sdnw
ㅇ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monthly.30/
ㅇ 브런치 : https://brunch.co.kr/magazine/monthly30
(월간 서른 브런치 매거진에 삼십대에게 공감이 될 만한 글을 함께 쓰고 싶으신 분들은 메일 주세요. ^^ mfsaja@gmail.com)

[9월 모임 안내]

‘평범한 직장인의 비범한 사이드 프로젝트(Side Project)’

우리는 누구나 평범합니다. 누구나 비슷한 고민을 하죠. 학창 시절엔 대학 입시를, 대학시절엔 스펙 쌓기와 취업 고민을, 그리고 직장에 들어온 뒤에는 연애 고민부터 시작해 업무 고민, 결혼 고민 그리고 앞으로 살아갈 미래 고민까지 말이죠.

‘나만 이런 걸까. 남들은 뭔가 조금씩 해나가고 있는 것 같은데…’ 문득 이런 생각이 들 때면 나도 뭔가 새로운 일을 해야겠다는 결심이 섭니다. 블로그를 해볼까? 인스타그램에 팔로워도 많은데 옷을 팔아볼까? 브런치에 작가로 등록해 글을 써볼까? 프립에 새로운 액티비티가 많던데 주말에 한번 신청해볼까?

하지만 정작 하루 종일 회사에서 각종 스트레스에 치이고 난 뒤 퇴근을 하면 몸은 녹초가 됩니다. 회사라는 ‘전쟁터’에서 입었던 정장이라는 ‘갑옷’을 벗어내는 순간, 내 몸은 스르르 녹아내립니다. 더운 여름, 불편한 정장을 입어내느라 땀으로 범벅이 된 몸을 너무 차갑지 않은 미지근한 물로 씻어내고 화장실 문을 나서면, 그저 맥주 한잔과 휴식이 생각날 뿐입니다.

그렇게 오늘 저녁이 지나가고 이번 주말이 지나갑니다. 퇴근 후와 주말을 이용해 뭔가 새로운 시도를 해야겠다는 다짐이 무색할 만큼 시간은 빠르게 지나갑니다. 그렇게 하루가, 그렇게 한 주가, 그렇게 한 달이, 그렇게 시간이 흘러갑니다. 하지만 그 시간을 기꺼이 ‘새로운 무언가’에 투자해본다면 어떨까요? 퇴근 후 저녁을, 나의 주말을 조금 다르게 지내보는 겁니다. 내가 좋아하는 일들과 함께 말이죠.

9월 월간서른에서는 자신의 퇴근 후 시간을 조금 다르게 활용해 자신만의 ‘사이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평범한 30대 직장인의 이야기를 나눠 보려 합니다.

‘좋아하는 책에 나온 좋은 글을 사람들과 나누고 싶어 페이스북 페이지를 만들고 글을 공유했습니다. 그렇게 ‘책 읽어주는 남자’ 채널이 생겨났습니다. 사람들에게 글을 공유하는데 그치지 않고 책을 읽으며 느낀 생각들을 글로 적어보고 싶었습니다. 그렇게 나온 책 ‘나에게 고맙다’는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는 책이 되었고 100쇄를 찍어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성북동의 아담하지만 오래 머물고 싶은 큐레이션 서점 부쿠(BUKU)에서 사람들에게 책을 큐레이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직 여전히 직장인입니다.’

이 모든 것은 남들과 그가 모두 동일하게 가지고 있던 퇴근 후와 주말에 시작한 ‘사이드 프로젝트’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사이드 프로젝트는 누구나 시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나 지속할 수는 없을 겁니다. 30대의 평범한 직장인인 그가 생각하는 사이드 프로젝트는 무엇이고 사이드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실행할 수 있었던 그 만의 비결은 무엇일지 그리고 앞으로도 지속될 그 만의 사이드 프로젝트는 무엇일지 궁금합니다.

9월 월간서른에서 그의 이야기와 함께 여러분만의 사이드 프로젝트를 시작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 연사: 전승환 작가 (책 ‘나에게 고맙다’, ‘행복해지는 연습을 해요’ 저자 / ‘책 읽어주는 남자’ 편집장 / 큐레이션 서점 ‘부쿠’ 대표 큐레이터 )
ㅇ 책읽어주는남자 자세히보기: http://www.thebookman.co.kr/

– 주제: 평범한 직장인의 비범한 사이드 프로젝트

– 일시: 9/19(수) 저녁 7시~10시
ㅇ 7시~7시 30분 : 접수 및 네트워킹 (간단한 식사와 커피 제공)
ㅇ 7시 30분~9시 30분 : 강의
ㅇ 9시 30분~10시 : Q&A

– 모집 기간: 8/29(수)~9/17(월) (150명 선착순 신청 완료 시 조기 마감 가능)

– 장소: 패스트파이브 삼성2호점 라운지
ㅇ 주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501 3층 라운지 (포스코사거리)
ㅇ 찾아오는 길: http://naver.me/FSCIsMs1

– 회비
ㅇ 금액
ㅁ 월간서른 기존 참가자 및 지인: 1만원
ㅁ 월간서른 신규 참가자: 1만 5천원
ㅇ 계좌: 우리은행 146-590185-02-001 강혁진

– 환불 안내
ㅇ ~9/17(월) 낮 12시까지 취소 시, 전액 환불
ㅇ 9/17(월) 낮 12시 이후 ~ 9/18(화) 저녁 6시까지 취소 시, 50% 환불
ㅇ 당일(9/19 수) 취소 시, 환불 불가

아래 신청양식 작성 후 입금까지 꼭 해주셔야 신청이 완료됩니다!! 🙂

– 문의: 강혁진(mfsaja@gmail.com / 010-6899-4520)

* 필수항목

행사시간

(수요일) 7:00 pm - 10:00 pm

장소

패스트파이브 삼성2호점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1동 테헤란로 501 강남구

댓글 달기

상호명 : 패스트파이브 | 대표 : 박지웅, 김대일
©2018 FASTFIVE All rights reserved.

상호명 : 패스트파이브 | 대표 : 박지웅, 김대일

©2018 FASTFIVE All rights reserved.

X